본문 바로가기

직장이야기

주식에 관하여 (3)

올해 주식에서 돈 번 사람이 있을까요? 시간을 돌이켜 보면, 참 안타깝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네요. 요즘 같아서는 내가 주식을 배웠다는 것이 후회되기도 합니다. 앞선 글과 전혀 다르게 원칙이 흔들리기도 하고 조급하기도 하고 답답하죠. 하긴 주식시장이 이처럼 비이상적일때는 원칙도 필요없죠. 그런데, 소위 주식전문가란 사람들은 요즘 어떨가합니다. 년초, 9월까지도 이래라 저래라 했던 사람들....아직도 자기 주장과 논리가 있을지 의문입니다. 하긴 주식분석이란 지난 것을 가지고 얘기하는 것이니까 또 무슨 논리가 있겠지요.

저는 어쨋든 자본시장을 다시 한번 더 믿고, 저를 더 믿기로 했습니다. 가장 무서운 것은 폭락장에서 자기 주식이 폭락하는 것이 아니라, 상승장에서 자기 주식이 소외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다시 한번 새기자 "주식은 시간에 투자하는 것이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