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ent
장성환의 티스토리 블로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모바일,온라인,광고,IT업계에 종사하고 있으며 글로벌 비즈니스 이야기, 모바일/온라인 서비스와 광고, 마케팅에 관한 이야기와 회사 조직생활에 대한 내용의 블로그입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09.11.05 01:20 온라인모바일마케팅
2009년 한국 온라인 시장에서 가장 "핫이슈"는 단연 트위터가 아닐까 합니다. (물론 한국에서만이 아니라 global 하게 이겠지만)...
하지만, 나는 최근 얼마전까지도 트위터가 과연 한국에서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일까 풀리지 않는 의구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마이크로블로깅이라고 하면 미투데이,플레이톡이 있는데 왜 본사에서는 관심도 없는 한국시장에서 "트위터"일까?....  

최근에 발견한 트위터의 의미는
첫째, 트위터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속성때문에 가장 빠르게 정보가 퍼진다는 것입니다. 심지어는 메인 매체,미디어의 파워를 위협할 정도가 (시간이 필요하지만) 되면, 일상의 정보뿐아니라 기득권 세력들만이 누렸던 고급 정보들도 웹을 사용하는한 누구나 접근 가능하다는 사실까지 도달할 수 있습니다. 진짜 민주주의가 시작될 수 있는 희망인거죠.  

둘째, 철저한 오픈정책 (기술적으로나 사업적으로)을 실천함으로 해서 혼자 잘 먹고 잘 커지는 것이 아닌, 생태계 전체를 키우게 만드는 모델이라는 점이다.. 이점에서는 MS vs Apple 앱스토어등 다양한 사례가 있습니다. - 어쨋든 여기서는 트위터에만 한정하여- 실증적인 예로 최근에 저희 회사의 세이클럽 서비스와 트위터를 연동하였더니, 내 프로필 방문자가 연동전보다 최대 20배이상 늘었고, 이는 다시 말하면 그만큼 현재 서비스 이외의 유저들이 방문한다는 얘기이고, 이것은 거대한 웹이 하나의 가상의 서비스로 연동이 된다는 얘기입니다. 말은 쉽지만, 실제 경험을 하고 나니 그 영향력을 가히 실감하게 됩니다. 

결국 트위터 모델이 한국에서 성공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릅니다. 그것이 외국서비스이건 아니건 중요하지 않고, 한국의 인터넷 전체 발전을 위해서 다른 외국 서비스처럼 그냥 왔다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정착, 안착해야 한다는 것이고. 이를 위해서는 소위 IT 전문가 그룹에서만 회자될 것이 아니라, 생소하게 느끼지는 주변인들에게 알려야 합니다. 내 와이프, 친구, 친척...물론 잘 안되겠지만, 맛을 알려 바뀔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저부터 오프라인 적인 것들과 온라인의 융합이 좀 더 빨리 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baron eent
2009.02.16 23:15 온라인모바일마케팅
지난 5년간 우리나라 온라인 서비스에 새로운 것이 없다고들 많이 얘기하시는데, 이런 사이트들의 희망이 아닐까 합니다. 정말로 신선한 아이디어의 사이트들이 많네요.

요리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딱                                                       http://refresh.jong10.net/
나처럼 기름값에 흥분하는 사람을 위해서 딱                                   http://abyss.jaram.org/oil/   
==> 이 사이트 만드신 분은 분명 세이클럽 사용자일 겁니다.
나처럼 책 읽고 집에 전시하기 싫어하는 사람을 위해 책공유 사이트    http://ggats.com/
나처럼 점심 같이 먹는 것으로 인맥쌓기를 원하는 사람위해               http://www.lunchwithme.net/

그외에도 주옥과 같은 서비스들이 많네요                                       http://channy.tistory.com/331

사이트 가셔셔 즐겨보세요. 재미있네요.~~~
신고
posted by baron eent
2009.01.30 00:52 온라인모바일마케팅
 오랫만에 세이클럽 관련 글을 쓸 수 있게 되었네요. 아이팟용 세이캐스트 프로그램이 개발되어 Apple Appstore 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다운로드수가 많아 현재 음악/엔터테인 분야 1위하고 있다고 하는데, 워낙 이용자 수가 적으니, 그닥 놀라운 일은 아직 아닌데, 어쨋든 세이캐스트 음악방송 분야를 계속 개발하는 상황에서 새로운 것이 자꾸 나오고, 또 회자되면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음악방송을 인터넷에서 접근하기 참 어려운데, 처음 사용자들이 쉽게 접하고 익숙해지면, 자연스럽게 많은 사람들이 음악방송의 묘미에 빠지지 않을까 합니다. 아직은 무료이니...계속 무료였으면 좋겠는데...아이팟 좋아하는 사람들은 많이 들을 것 같습니다. 아직 아이팟용 application 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아마도 세이캐스트가 killer app이 되지 않을까도 기대해 봅니다.
빨리 아이폰이 나오면, 나도 하나 사서 들어야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baron eent
2008.06.28 22:46 직장이야기
저희 시대의 음악방송하면 유명한 가수나 목소리 좋은 성우가 감성적인 멘트를 날리면서 시대의 유명한 가요나 팝송을 내보내거나...거기에 덧붙여서 청소년들의 고민들...학업/친구/미래/부모님과의 갈등/이성문제등에 대해 같이 얘기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연상합니다.
영화 "볼륨을 높여라"에서는 학교에서 왕따인 학생이 라디오 전파를 활용하여 본인만의 방송을 하면서 그들만의 인간관계와 세계를 형성하게 됩니다. 1990년에 나온 이 영화 정말 재미있게 보았던 기억이 나는데요...
2008년 현재에도 인터넷을 100% 활용하여 누구나 유명한 라디오 DJ처럼 자신만의 개성과 음악을 가지고 인간관계를 형성하는 음악방송이 있습니다. 개인화, 참여, 개방라는 웹2.0 개념을 제대로 반영한 인터넷 서비스이지요. 한국에서는 인터넷 음악방송이 2000년초반 부터 있어왔다고하니 다시 한번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기술적, 기능적인 문제점들에도 불구하고 인터넷 음악방송을 인터넷과 결합된 또 하나의 훌륭한 서비스로 만들어가야겠습니다.
오늘 갑자기 '세이캐스트'와 '볼륨을 높여라'가 연관되어져서 옛날 생각도 나고 지금 다니는 회사에 대해서도 생각이 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에 더 자세한 내용을 보시려면...... (역시 많은 사람들이 네이버에 많은 정보들을 올려놨네요)
http://blog.naver.com/molly1214?Redirect=Log&logNo=120051557816
http://www.saycast.com/

신고
posted by baron eent
2008.06.22 00:09 온라인모바일마케팅
세이클럽이 좀 오래되어서.... 사용하는데 좀 불편하겠지만, 그래도 쓸만한게 몇가지 있습니다. 중요한것은 계속 기능 좋아질거다라는 점입니다.
 
1. 음악방송 즐기기 :
    1) www.saycast.com 으로 가서 원하는 음악방 찾기
    2) 마음에 드는  CJ 팬으로 등록하기
    3) 방송하기 : 자기 나름의 방송국 만들어서 좋아하는 음악과 함께 방송하기
 
2. 까페 활동하기
    1) +즐찾추가 하기
    2) 온라인 모임으로 활용.... 공지사항, 알릴사항 게시
    3) 함께했던 사진등 후기 올리기
 
3. 타키 메신저 활용하기
    1) 타키 메신저를 기본 메신저로 등록하기
    2) 타키 두번째탭의 화일 공유를 통해 화일 주고 받기
 
4. 채팅하기
    1) 가끔 심심풀이로 모르는 사람 만나서 타자 연습하기
 
5. 놀이방
    1) 운세,만화,영화등 보기
신고
posted by baron eent
2008.04.19 01:05 직장이야기

회사를 다니면서 'ROI'란 말을 참 많이 쓰는 것 같다. 일상에서도 말이다.
얼마되지도 않는 자산을 가지고 투자운용한답시고 무려 4개의 다른 증권계좌에 *개씩...합이 *개의 간접주식형펀드종목에 직접투자의 *여개의 회사주식과 *개의 예금관련 통장과 3개의 보험관련 증서들....아무리 포트폴리오라 하지만, 너무 많이 흩어져서 관리 Point가 너무 많다. IT회사에서 흔히 말하는 대형서버로의 통합 (Consolidation)이 필요한 시점인데, 이미 벌려놨다.
그러면, 해결책은 이 많은 개별계좌들이 의미가 있도록 돈을 더 모아서 볼륨을 키우는 것이다. 그래서 결국은 나도 점점 돈의 노예가 되어 가는듯하다. 몇푼번다고 --> 하루 이자가 얼마인데, 수수료 모으면 얼마나 큰데 --> 그래 몇푼 더 번다고 머리 싸매고 공부하고 고민하냐. 인생 뭐 있어

그러고 보면, 우리나라 인터넷 서비스들이 만약 대한민국 User들만을 대상으로 하면 ROI가 안나오지 않나???? 이 모든 것들이 하나로 통합되는 그날까지 각각으로 운영해야겠네요. ROI는 안나오지만 그래도 인터넷 분야에서 일한다고 남들하는 것들은 다 해보려구요....

메인블로그       http://eent.tistory.com
블로그              http://eent123.blogspot.com

세이클럽 홈피   http://hompy.sayclub.com
싸이 홈페이지   http://www.cyworld.com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729242961

유투브             http://kr.youtube.com
Twitter              http://twitter.com
Me2day            http://me2day.net

마이스페이스   http://myspace.com
Orkut               http://www.orkut.com/Profile.aspx?uid=15952329412563597069
여기서부터는 거의 사용안함
Naver               http://blog.naver.com/eent123

거기에 수많은 RSS들 과연 ID/PWD를 다 외울수 있을까?
그래서, 통합 ID 서비스가 나오구요....

신고
posted by baron eent
prev 1 next